뉴스
2015년 11월 19일 20시 16분 KST

대종상 측 "불참 배우들에게도 수상 진행한다"

as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측이 불참 배우들에 대해 “상을 안줄 수는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측 관계자는 OSEN에 “많은 배우들이 불참 의사를 밝혀서 애로점이 있는 상황이다. 사실 우리는 배우와 한국영화를 위해 진행하는 시상식인데 배우들이 배려해줬으면 좋을 텐데 아쉽다”고 전했다.

이어 “대리수상도 배우들이 실질적으로 많이 참석해달라고 독려차원에서 얘기한 건데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힘으로 할 수 없고 배우들이 대거 참석하지 않지만 상을 안줄 수는 없다”고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아도 수상자에게 상을 수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유아인, 하정우, 엄정화, 한효주 등 제52회 대종상영화제 남녀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의 소속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스케줄상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유아인과 하정우는 각각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촬영과 일정 때문에 불참 의사를 전했고 손현주는 미정인 상황이다. 여우주연상 후보인 김윤진과 한효주, 엄정화도 불참 의사를 밝혔고 김혜수는 드라마 촬영으로 참석이 어렵다. 이외에도 황정민, 전지현 등도 대종상영화제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상 후보도 마찬가지로 김수현과 공효진은 대종상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투표에서 79.19%, 73.56%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어 인기상 수상이 유력하지만 소속사 측에서 스케줄로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대종상 측은 공식 기자회견 자리에서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은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대종상 측은 “국민이 함께 하는 영화제인데 대리 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주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곧바로 ‘출석상 논란’으로 불거졌지만 대종상 측은 대리수상 폐지에 관해 묵묵부답이다. 참석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받아야 할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이 트로피를 받는다면 어느 누가 대종상의 공정성을 믿겠냐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