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9일 1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9일 16시 15분 KST

프랑스 총리 '테러범들 생화학공격 가능성, 국가비상사태 기간 연장해야 한다'

ASSOCIATED PRESS
Police officers guard the street of Wednesday's raid on an apartment in Paris suburb Saint-Denis, Thursday Nov.19, 2015. With France still reeling from last week's deadly attacks in Paris, Prime Minister Manuel Valls warned Thursday that Islamic extremists might at some point use chemical or biological weapons, and urged lawmakers to extend a national state of emergency by three months. (AP Photo/Christophe Ena)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19일(현지시간) 파리 연쇄 테러 이후 테러리스트들이 자국에서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발스 총리는 이날 하원 연설에서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프랑스가 생화학 무기 공격을 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발스 총리는 "극단주의 지도부의 소름끼치는 상상력에는 한계가 없다"며 국가비상사태를 3개월간 연장해 달라고 하원에 요청했다. 그는 "프랑스가 테러를 당한 이유는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하는 일('이슬람 국가' 공습) 때문이 아니라 바로 프랑스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france minister manuel

하원에서 연설 중인 마뉘엘 발스 총리

앞서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13∼14일 파리 연쇄 테러 직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하원이 연장을 승인하면 이 안건은 20일 상원으로 넘어간다.

발스 총리는 또 이번 테러를 계기로 유럽 항공사들이 탑승객 정보를 공유하도록 해야 한다고 유럽연합(EU)에 촉구했다. 그는 "EU 경계 내를 포함해 이동을 추적하기 위해 어느 때보다 지금이야말로 유럽이 이 조처를 할 때"라면서 "우리의 집단 안보를 위한 조건이다"라고 지적했다.

* EU는 올 초 정상회의에서 테러 용의자의 이동을 효과적으로 추적할 수 있도록 '항공여객기록'(PNR)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은 지하드(이슬람 성전)에 참여하기 위해 시리아 등 중동 지역을 오가는 유럽 젊은이들을 효과적으로 추적하려면 PNR 공유가 가장 유용한 도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발스 총리는 지하드를 위해 외국에 갔다가 프랑스로 돌아오는 이들을 엄격히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프랑스에서는 966명이 지하드에 참가하기 위해 시리아와 이라크로 떠났으며 이 가운데 142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