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9일 13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9일 13시 20분 KST

문재인, 안철수·박원순에 공동지도부를 제안했다

default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8일 안철수 전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다음 총선까지 당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임시지도부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세 사람이 당 혁신과 총선 승리를 위해 당대표와 최고위원회가 가진 권한을 나눠 갖자는 것이다.

‘기득권 담합’으로 비칠 수 있는 ‘계파연합 지도부’가 아니라 ‘혁신’이란 공통의 관심사를 고리로 ‘문(재인)·안(철수)·박(원순)’ 3자가 중심이 되는 ‘총선용 지도부’를 구성하자는 제안이다.

키를 쥔 안철수 전 대표 쪽은 “새로운 내용이 담긴 제안이다. 안 전 대표가 주변 의견을 들어본 뒤 결정할 것”이라며 여지를 열어뒀다. 20대 총선을 지휘할 제1야당의 지도체제가 갈림길에 접어들었다.

d

문재인·안철수·박원순의 총선 지도체제 의견 문 대표는 이날 광주 조선대에서 한 특강에서 “당의 뿌리깊은 기득권 정치를 새정치로 바꾸는 일은 한두 사람이 할 수 없다. ‘문·안·박 연대’가 이뤄지면 (안철수·박원순) 두 분과 당대표 권한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안·박 연대를 ‘문 대표가 위기 탈출을 위해 상습적으로 구사하는 정치 수사’로 폄하해온 안 전 대표 쪽을 의식한 발언이다. 권한 공유의 방식과 관련해선 “공동선대위나 선거기획단, 총선정책준비단, 인재영입 등 이런 일들을 함께 할 수 있다. 필요하면 당무위·중앙위를 소집해 이 문제를 논의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최고위원회의 권한을 문·안·박 임시지도부로 넘기고 이를 당헌·당규에 명시할 수 있다는 얘기다.

default

김한길·박지원·정세균 등 전직 당대표 그룹에서 주문하는 ‘통합선대위’에 대해선 “과거처럼 계파 수장들이 모여서 공천지분을 나누는 형식의 구시대적 선대위가 아니라, 정말 개혁적인 선대위를 만들어내야 다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거부의 뜻을 명확히 했다.

반면 안 전 대표가 요구한 당 혁신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문 대표는 “(김상곤)혁신위가 내놓은 제도혁신안이 혁신의 전부가 아니라, 더 중요하고 본질적인 혁신은 남아 있다. 우리 당의 부패를 청산하고 국민이 외면하게 만드는 낡은 행태를 청산하고, 실력 있는 유능한 정당도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가 주장한 ‘낡은 진보 청산’에 대해 ‘형용모순’이라고 일축했던 지난달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안 전 대표 쪽은 “고민해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 전 대표 쪽 핵심 관계자는 “문·안·박 연대와 관련해 임시지도부 구성 같은 얘기는 처음 나온 것”이라며 “문 대표가 안 전 대표와 대화하려는 의지는 분명한 것 같은데, 모순되는 얘기들이 자주 나와 혼란스럽다. 지난 두달 동안 심화된 불신이 오늘 발언만으로 해소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쪽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어 “박 시장은 당의 통합과 혁신을 모색하자는 문 대표 제안의 취지에 공감하며, 서울시정에 전념하면서 현행법이 허용되는 범위 안에서 돕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 쪽 관계자는 “현직 단체장이란 점을 고려해야 한다. 시정에 전념하되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안철수 두 분의 힘이 모이도록 돕겠다는 뜻”이라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일부 최고위원들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문·안·박 기구로 최고위원회를 대체한다는) 이런 제안이 최고위원들과 어떠한 협의도 없이 이루어지고, 최고위원들의 권한과 진퇴가 당사자들의 의사나 협의 없이 언급되고 있는 상황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당내 의견을 수렴하고 최고위원들과 협의해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