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9일 11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9일 11시 22분 KST

이 영상의 강물처럼 흐르는 모래는 사실 모래가 아니다(동영상)

이 영상은 최근 여러 해외 매체들을 통해 화제에 올랐다. 중동의 어느 사막 지역에 모래들이 강물처럼 흘러가는 모습 때문이었다. 이를 두고 유사현상(liquefaction)이라 설명한 이들도 있었지만, 실제 이 현상은 그보다 조금 더 복잡한 사연을 갖고 있었다.

지난 10월 10일, 이 영상을 소개한 ‘미러’는 이때 강물처럼 흘러가던 물질이 모래가 아닌 얼음 덩어리라고 전했다. 이라크에 속한 이 지역은 매우 건조한 기후를 가진 곳으로 알려져 있다고. 그런데 올해 초 두 차례에 걸친 우박 폭풍을 비롯해 폭우와 강한 바람이 연달아 몰아쳤다고 한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골프공 만한 우박이 쏟아져내렸다고. 이 때문에 당시 이라크 정부는 비상 상황을 선포하기도 했다. 영상 속의 모래는 모래가 아니라 사실상 그때 쏟아진 우박의 조각들이 흘러가는 것이라고 한다.

영상 속에서 이 남자는 흐르는 얼음 덩어리를 손으로 떠보기도 한다. 동그란 알갱이처럼 생긴 우박 조각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jamal k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