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9일 09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9일 10시 04분 KST

한국의 '남녀평등' 수준, 전 세계 115위를 기록하다(전체 순위)

연합뉴스

세계경제포럼(WEF)가 19일 '세계 성 격차 보고서 2015'를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의 성평등 지수는 0.651(1에 가까울수록 평등)로 조사 대상 145개국 중 최하위 수준인 115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WEF는 2006년부터 '경제활동 참여·기회', '교육', '건강', '정치 권한' 등 4개 분야에서 성별 격차를 수치화해 145개국의 순위를 매기고 있다.

한국의 성평등이 어떤 상황인지 분야별로 살펴보도록 하자.

1. '경제활동 참여·기회' 분야의 성평등: 한국 125위

(특히 한국은 남녀 임금의 격차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슷한 일을 할 때 임금평등도' 항목에서도 0.55를 받아 남녀 임금 격차가 캄보디아나 네팔보다 더 뒤진 116위로 나타났다.)

d

2. '교육' 분야: 102위

(글을 읽고 쓸 줄 아는 능력에서는 양성평등 1위였으나, 제3차 교육기관 등록은 116위에 불과했다.)

3. '정치 권한' 분야: 101위

(여성 대통령이 집권하고 있으나, 여성 의원과 장관 비율은 현저히 낮아 낙제점에 가까운 성적을 거뒀다.)

4. '건강 평등' 분야: 79위

(남녀 평균 기대수명에 있어서의 성평등은 1위였으나, 출생 시 남녀 성비 불균형이 128위에 그쳤다.)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나라는 주로 카타르(122위), 사우디 아라비아(134위), 이란(141위) 등 중동 국가였다.

조사 대상국 가운데 양성 차별이 가장 극심한 나라는 예멘이며, 파키스탄(144위), 시리아(143위)도 낮은 점수를 보였다.(연합뉴스 11월 19일)

올해 '성평등 지수' 1위부터 10위까지의 국가는 아래와 같다.(145개국 전체 순위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

1위: 아이슬란드

2위: 노르웨이

3위: 핀란드

4위: 스웨덴

5위: 아일랜드

6위: 르완다

7위: 필리핀

8위: 스위스

9위: 슬로베니아

10위: 뉴질랜드

한국이 성평등 지수에서 세계 최하위를 기록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 아니다. 2010년 104위에서 매년 하락하는 추세이며, 지난해에는 117위를 기록한 바 있다.

WEF는 "지난 2006년부터 남녀 성 평등 격차를 조사해왔으나 일부 국가에서만 격차가 해소됐다"면서 "이런 추세를 고려하면 완전한 남녀 성 평등이 이뤄지려면 81년 후인 2095년이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014년 10월 28일)

관련 기사

여성 노동자의 평균 연봉, 남성의 60%도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