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9일 07시 03분 KST

김수남 검찰총장 후보자, "5·16 견해 밝히면 검찰총장 직무에 지장 줄 수 있다"

김수남 검찰총장 후보자는 19일 5·16 군사정변에 대해 "개인적인 견해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 것이 오히려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5·16을 군사쿠데타로 보느냐 혁명으로 보느냐는 정의당 서기호 의원의 질문에 "제가 어떻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게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의 직무를 수행하는데 오히려 지장을 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ksn

김수남 검찰총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제가 5·16에 대해 개인적인 견해를 밝히지 못하는 것이 대통령 눈치를 보기 때문에 그렇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5·16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인 교수와 역자학자들 사이에서도 여러가지 견해와 논의, 주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