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8일 20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8일 20시 14분 KST

IS "노르웨이·중국인 인질 처형했다"

Youtube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18일(현지시간) 노르웨이인과 중국인 인질 각 1명을 처행했다고 주장했다.

IS는 이날 온라인 홍보 잡지 다비크를 통해 "카피르(비 이슬람교도를 일컫는 아랍어) 국가들과 조직들에 의해 버려진 뒤 처형됐다"는 설명이 달린 사진을 실었다.

사진은 인질들의 것으로 보이는 시신들을 담았다.

앞서 IS는 이 잡지에서 노르웨이 인질을 오슬로 출신의 올레 요한 그림스가르드-오프스타드(48), 중국인 인질을 베이징 출신의 프리랜서 컨설턴트 판징휘(50)라고 밝히고 몸값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