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9일 08시 06분 KST

아이유, 악플러 고소완료.."강력 법적 대응할 것"

default

가수 아이유가 악성 댓글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전망이다.

19일 가요계에 따르면 아이유는 지난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악플러에 대한 고소장 접수를 완료했다.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트리 관계자는 이날 OSEN에 "합성사진 및 허위사실을 유포, 루머를 생성한 악플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라고 확인하며, "이번 컴백 이전부터 합성사진과 허위사실 유포, 루머 생성, 인신공격성 댓글에 대한 자료를 수집해왔다. 이미 경찰 측에 축적한 자료 접수를 끝냈고, 형사 처분까지 생각하고 있다. 꾸준히 악플러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유는 앞서 지난 2013년에도 악플러를 고소한 바 있지만, 당시에는 사회봉사 200시간으로 합의하며 고소를 취하, 악플러를 용서한 적이 있다.

하지만 악플이나 루머 유포 등에 대한 강도가 점점 더 세지고 있는 만큼, 아이유 측도 이번에는 법적으로 강경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특히 이른바 '증권가 정보지' 형태로 루머가 유포되고, 합성사진까지 등장해 강경대응에 나선 것이다.

아이유뿐만 아니라 미쓰에이의 수지, 러블리즈의 서지수, 소녀시대 멤버 태연 등 많은 스타들이 악플러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