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8일 06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8일 06시 57분 KST

18살의 나이로 국내 최연소 박사가 되는 소년

'천재소년'으로 화제를 모은 송유근(17) 군이 대전에 있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박사학위 논문 심사를 통과해 내년 2월 만 18세3개월의 나이로 박사가 된다.

3

사진은 지난 5월 19일 송유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박사수료생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인터뷰를 갖고 있는 모습

송 군의 지도교수인 한국천문연구원(KASI) 박석재 박사는 18일 전날 오후 열린 학위청구논문심사 공개발표와 논문심사위원회에서 송군이 제출한 박사학위 청구논문 '일반 상대성 이론의 천체 물리학적 응용'이 심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8살에 대학에 입학해 화제를 모은 송군은 2009년 UST 석·박사 통합과정에 입학, 박 박사의 지도로 7년 만에 박사학위를 받게 됐다.

3

박사학위 청구논문 심사를 통과한 직후 송유근(17. 왼쪽에서 세번째)군 모습. 왼쪽부터 지도교수인 한국천문연구원 박석재 박사, 장영 송유근후원회장, 송유근군, 논문심사위원장 조용승 이화여대 명예교수. <<박석재 박사 블로그 캡처>>

송군이 내년 2월 박사학위를 받으면 국내 최연소 박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최연소 박사는 정확한 공식 기록은 없으나 지금까지 미국 뉴욕의 RPI공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정진혁 씨(23년 11개월), 엔씨소프트문화재단 윤송이 이사장(24년2개월) 등으로 알려졌다.

박석재 박사는 "유근이의 박사학위 논문 '일반 상대성 이론의 천체 물리학적 응용'은 블랙홀과 우주론, 끈이론까지 아우르는 내용"이라며 "박사 후 연구과정(Post-Doc) 계획을 연말까지 확정, 미국 저명 학자의 지도를 받아 연구능력을 더욱 키우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

사진은 지난 2008년 12월 15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총장 이세경)의 천문연구원 석사과정 입학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당시 송유근의 나이는 만10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