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8일 06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8일 06시 45분 KST

내년 1000억원 증액되는 대테러 예산은 이렇게 구성된다

gettyimagesbank

정부와 새누리당이 내년도 예산안에서 대(對)테러 예산을 약 1000억 원 증액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11월18일 보도에 따르면 "우선 북한의 대표적 비대칭 전력인 화생방 테러 대비에 가장 많은 300억 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 화생방 테러 대비 : 300억원

2. 무장 고속보트 5대 : 296억 원

3. 생물테러 대비 백신 비축 : 260억 원

4. 군·경의 대테러 개인 화기, 생화학 탐지장비, 방폭복, 방탄폭 교체 또는 구매: 80억 원 추가 배정

5. 화학 테러 장비 확충 : 25억 원

6. 방사능 테러 대비 : 10억 원

241

이밖에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외국 주재시설 및 기업 경계·보호 강화, 재외국민 교육 등에 20억 원 ▲국내 체류 외국인 동향조사와 여권 위변조 식별 장비 고도화에 10억 원 ▲공항 엑스레이 장비 교체 및 추가 구입에 20억 원 ▲철도역과 버스터미널 보안 장비 구매에 12억 원 ▲주요시설 CC(폐쇄회로)TV 교체에 3억5천만 원 등을 증액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11월18일)

한편 당정은 테러 방지를 위해 출입국관리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시아경제 11월18일 보도에 따르면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해 해외 동포가 우리나라를 방문할 경우 지문제공을 의무화하기로 했다"며 "지금까지 외국에 사는 우리 동포는 지문정보 제공을 면제해줬으나 앞으로는 동포들의 지문정보도 수집해 위험 요소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