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8일 04시 28분 KST

'테러 첩보'에 독일-네덜란드 축구대표팀 경기 취소

ASSOCIATED PRESS
German soccer fans stand outside the stadium as the soccer friendly match between Germany and the Netherlands was cancelled in Hannover, Germany, Tuesday, Nov. 17, 2015. (AP Photo/Markus Schreiber)

17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독일과 네덜란드 축구 대표팀의 친선경기가 폭탄테러 우려 때문에 취소됐다.

AP, AFP, dpa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은 4만9천 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하노버 HDI 스타디움에 폭탄을 터트리겠다는 협박이 경기 시작 1시간 30분 전에 있었고, 관중 출입문을 개방하고 15분 뒤 재차 위협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누군가가 스타디움에 폭발물을 설치하려 한다는 명백한 정황을 입수했다"고 설명했다.

독일의 한 관리는 독일 dpa통신 인터뷰에서 한 해외 정보기관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습격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를 이첩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대피령이 내려지자 미리 입장한 관중은 모두 차분하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독일과 네덜란드의 국가대항전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포함한 다수의 정부 관계자들이 관전할 예정이라서 주목을 받았다.

메르켈 총리는 테러리스트들의 협박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이번 국가대항전을 경기장에서 관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독일-네덜란드


경찰은 무장 병력을 동원해 경기장 주변의 경계를 강화하는 한편, 취재를 위해 경기장에 도착한 기자들의 가방을 수색견을 이용해 탐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실제로 폭탄은 발견되지 않았고, 테러 위협과 관련해 아직 체포된 이도 없다.

테러를 위한 폭탄을 실은 구급차가 축구장에 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으나 사실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부 장관은 보안 이유 때문에 테러 첩보가 어디서 나온 것인지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