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7일 1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7일 15시 26분 KST

러시아 여객기 추락, '폭발물에 의한 테러'로 확인됐다(동영상)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speaks to the media during his news conference after at the G-20 Summit  in Antalya, Turkey, Monday, Nov. 16, 2015. (AP Photo/Alexander Zemlianichenko)
ASSOCIATED PRESS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speaks to the media during his news conference after at the G-20 Summit in Antalya, Turkey, Monday, Nov. 16, 2015. (AP Photo/Alexander Zemlianichenko)

지난달 말 이집트 시나이 반도 상공에서 발생한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고의 원인이 기내 반입 폭발물에 의한 테러로 확인됐다고 러시아 정보당국 수장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연방보안국(FSB) 국장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안보회의에서 여객기 추락 사고 조사 결과를 보고하면서 "테러였다고 분명히 말할 수 있다. 기체와 화물 잔해 등에서 외제 폭발물 흔적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보르트니코프 국장은 "전문가들의 평가에 따르면 여객기 기내에서 TNT 1kg의 폭발력에 해당하는 폭탄이 터지면서 기체가 공중에서 여러 조각으로 부서졌고 이것이 동체 잔해들이 넓은 면적에 흩어진 이유를 설명해 준다"고 보고했다.

보르트니코프는 이같은 결론이 승객들의 수화물과 화물, 기체 잔해 등에 대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당국이 여객기 추락 원인이 폭탄 폭발에 따른 것이라고 공식 발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Photo gallery러시아 여객기 추락 See Gallery

지난달 31일 러시아 중소항공사 '코갈림아비아' 소속 에어버스 A-321 여객기는 이집트 휴양지 샤름엘셰이크를 이륙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중 시나이반도 중북부 상공에서 추락해 탑승자 224명 전원이 사망했다.

이같은 보고를 받은 푸틴 대통령은 지구상 어디에 있든 테러리스트를 찾아내 징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한 없이 범인 색출 작업을 해 그들 모두를 찾아내야 할 것"이라며 "그들이 어디에 숨어 있던 지구상 어느 곳에서라도 그들을 찾아내 징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나이 반도에서의 러시아인 살해는 희생자 규모에서 가장 큰 유혈 범죄였으며 우리는 가슴에 맺힌 눈물을 영원히 닦아내지 않을 것"이라면서 "테러리스트들을 도우려는 모든 자는 그같은 시도의 책임이 전적으로 그들의 어깨에 남게 될 것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푸틴은 정보당국에 테러 혐의자 색출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하는 한편 외무부에는 파트너 국가들에 범인 색출을 위한 지원을 요청하라고 명령했다.

FSB는 이날 러시아 여객기 테러와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 사람에게 5천만 달러(약 586억원)의 포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집트 당국이 현재 러시아 여객기 사고와 관련해 용의자 2명을 구금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안 관리의 말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이집트의 한 관리는 "조사를 받고 있는 17명 중 공항 직원 2명이 누군가 여객기 안에 폭탄을 설치하는 것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집트 항공 당국은 러시아의 발표에도 여전히 "어떠한 테러 행위를 입증하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