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7일 09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7일 12시 44분 KST

파리 테러 희생자의 남편이 IS에 보내는 단호한 메시지

paris

"나는 당신들에게 내 분노를 선물하지 않겠다."

이것이 바로 파리 테러로 아내를 잃은 파리지앵 앙투안 레리스가 페이스북에 올린 강력한 메시지 중 하나다. 아내인 헤어-메이크업 아티스트 헬렌 레리스는 바타클랑에서 살해당했다. 헬렌은 남편과 17달 아들을 남기고 떠났다. 아래는 그가 올린 글이다.

당신들은 내 분노를 가질 수 없을 것이다.

금요일 밤, 당신들은 비범한 생명을 앗아갔다. 내 인생의 사랑, 내 아들의 엄마를. 그러나 당신들에게 내 분노를 선물하지 않겠다. 나는 당신들이 누군지 모른다. 알고 싶지도 않다. 당신들은 죽은 영혼들이다. 당신들이 맹목적으로 사람들을 살해해 바친 그 신이 우리를 그의 형상대로 만들었다면, 내 아내의 몸에 박힌 총알 하나하나는 그 신의 심장에 한군데씩 상처를 입혔을 것이다.

그러니, 나는 내 분노를 당신들에게 선물하지 않을 것이다. 내 분노를 얻고 싶었겠지만, 분노와 증오를 당신들에게 돌려주는 건 죽은 희생자들을 당신들과 똑같은 무지한 존재로 만드는 것에 불과하다. 내 조국의 사람들을 불신하게 만들고 안전을 위해 자유를 희생하도록 하기 위해 내가 겁먹기를 바라겠지만, 당신들은 실패했다.

아내를 오늘 아침 봤다. 몇 날 몇 밤에 걸친 기다림 뒤에 말이다. 그녀는 금요일 밤 외출할 때와 똑같이 아름다웠다. 지난 12년간 맹목적으로 사랑했던 그 모습 그대로 아름다웠다. 물론 나는 이 고통으로 몸서리를 치고 있다. 이것은 당신들의 작은 승리일 것이다. 그러나 고통은 오래가지 않는다. 나는 아내가 매일매일 우리와 함께하고, 당신들은 절대 가지 못할 자유와 사랑의 천국에서 다시 만날 것을 알고 있다.

아들과 나, 둘만 남았다. 그러나 우리는 세계의 모든 군대들을 합친 것보다도 더 강하다. 나는 당신들에게 더 신경을 쓸 시간 따위 없고, 지금 막 잠에서 깨어난 아들에게 돌아가야 한다. 그는 갓 17개월이 됐다. 그는 평소처럼 밥을 먹을 것이고, 우리는 평소처럼 함께 놀 것이다. 그리고 내 아들이 살아가는 동안, 그는 행복하고 자유롭게 삶으로써 당신들을 괴롭힐 것이다. 왜냐면, 당신들은 내 아들의 분노도 돌려받지 못할 테니까.

아래는 페이스북에 올린 프랑스어 원문이다.

“Vous n’aurez pas ma haine” Vendredi soir vous avez volé la vie d’un être d’exception, l’amour de ma vie, la mère de...

Posted by Antoine Leiris on Monday, November 16, 2015

허핑턴포스트US의 Husband Of Paris Attack Victim Sends Defiant Message To ISI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