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7일 08시 25분 KST

도희 측 "타이니지 활동 잠정적 중단, 연기만 집중"

osen

도희가 타이니지에서 나와 연기자 활동에 전념한다.

도희의 소속사 지앤지프로덕션 한 관계자는 17일 OSEN에 도희가 '아빠는 딸'(가제, 김형협 감독)에 캐스팅된 사실을 알리며 "타이니지가 해체를 한 것은 아니다. 도희도 탈퇴를 한 것은 아니지만 당분간 연기에 집중하려고 한다. 현재 나머지 두 멤버(제이민, 민트)들은 태국에서 2인조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희는 잠정적으로 가수 활동을 중단하고 연기쪽에만 집중할 예정이다"라면서 도희가 타이니지로 다시 활동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희는 현재 MBC 주말드라마 '엄마'에서 콩순이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한편 '아빠는 딸'은 가족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든 아버지에게는 위로를, 변심한 딸들에게는 잊고 있던 아버지와의 추억을 통해 가슴에 숨겨두었던 추억과 사랑을 되찾게 되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풀어내는 작품이다. 도희는 극 중 정소민과 허가윤의 단짝 친구로 등장할 예정이다. 이 영화는 주연을 맡은 윤제문, 정소민과 심형탁 외에도 신구, 이일화, 이미도, 강기영 등이 출연한다. 내년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