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7일 05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7일 05시 07분 KST

올랑드 대통령이 합동 연설에서 강력한 전쟁 의지 표명하다 "IS는 절대 프랑스의 영혼을 망치지 못한다"

French President Francois Hollande, center, flanked by French Prime Minister Manuel Valls, right, and French Education Minister Najat Vallaud-Belkacem, center left, stands among students during a minute of silence in the courtyard of the Sorbonne University in Paris, Monday, Nov. 16 2015. A minute of silence was observed throughout the country in memory of the victims of last Friday's attack. (Guillaume Horcajuelo, Pool via AP)
ASSOCIATED PRESS
French President Francois Hollande, center, flanked by French Prime Minister Manuel Valls, right, and French Education Minister Najat Vallaud-Belkacem, center left, stands among students during a minute of silence in the courtyard of the Sorbonne University in Paris, Monday, Nov. 16 2015. A minute of silence was observed throughout the country in memory of the victims of last Friday's attack. (Guillaume Horcajuelo, Pool via AP)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베르사유궁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 "프랑스는 전쟁중"이라며 시리아의 IS 근거지에 대한 공격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IS를 '다에시'(IS가 사용을 금지한 아랍어 이름)로 부르면서 "이번 테러는 시리아에서 계획됐으며 벨기에에서 조직돼 프랑스에서 실행에 옮겨졌다. 우리의 적은 다에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한 "우리는 테러리즘을 뿌리 뽑을 것"이라며 "야만인들이 우리를 무너뜨리려고 공격해와도 프랑스는 변함없이 프랑스로 남을 것이다. 그들은 절대로 프랑스의 영혼을 망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hollande

올랑드 대통령은 그동안 시리아 관련 정책에서 이견을 보이던 미국과 러시아가 대립을 멈추고 한편에 돼 '테러와의 전쟁'에 힘을 보태줄 것을 촉구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IS 격퇴를 논의하기 위해 조만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파리 테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도 요구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테러와의 전쟁을 위해 앞으로 2년간 경찰을 5천명 증원하고 군대와 사법부 등의 대테러 인력도 대폭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테러혐의로 유죄판결을 받거나 테러를 저지를 위험이 있는 이중국적자에 대해 국적 박탈이나 추방 등의 조처를 내리기 쉽게 법률 개정이 이뤄져야 하며 이를 위해 개헌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hollande

그는 또 대테러 인력 강화 등 조치를 위해 국방예산 증액이 필요하다면서 의회의 도움을 요청했으며, 테러 직후 선포한 국가 비상사태를 앞으로 3개월 연장하기 위해 18일 의원들을 만나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올랑드 대통령은 또 "유럽연합(EU)은 외부 국경을 좀 더 효율적으로 통제하지 않으면 다시 국가별로 국경을 통제할 수밖에 없으며 결국 EU를 해체할 수밖에 없다"고 EU 차원의 국경 강화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