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6일 06시 49분 KST

'이터널선샤인', 재개봉의 좋은 예..상영관 확대된다

focus features

영화 '이터널 선샤인'이 재개봉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16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이터널 선샤인'이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주말 3일간 4만 789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2주 연속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 1위, 전체 주말 박스오피스 4위에 등극했다. 개봉 첫 주 전체 주말 박스오피스 8위에서 무려 4계단이나 상승한 것.

지난 5일 재개봉 이후 16일까지 11일 동안 13만 9535명을 동원, 이와 같은 흥행 속도로 볼 때 수일 내 15만 명 관객 돌파는 물론 2005년 개봉 당시 거둔 16만 8691명의 관객 기록을 넘어설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특히 일반 상영작보다 스크린수와 상영 횟수가 많게는 20배 이상 차이남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흥행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터널 선샤인'은 단독 개봉관, 다양성 영화 규모로 재개봉한 영화로는 이례적인 관객을 동원하며 기록행진 중인 가운데 SNS에서의 신드롬에 가까운 열기와 일부 극장에서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관객들의 열렬한 반응이 입소문 열풍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미 영화를 관람하고 재관람하는 관객들은 물론, 재개봉을 통해 영화를 처음 접한 관객들 모두 하나 같이 왜 최고의 멜로 영화인지 그 명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다시금 놀라고 있다. 이와 같은 인기에 힘입어 오는 18일부터 CGV 송파, 불광, 야탑 3개관이 늘어날 예정이다.

dd

한편 '이터널 선샤인'은 헤어진 연인의 기억을 지워갈수록 더욱 더 깊어지는 사랑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 멜로로 제77회 아카데미 각본상을 비롯해 영국 가디언지 선정, 역사상 최고의 로맨스에 오르고, 2015 BBC주관 미국영화 100선 중 2000년대 이후 멜로 장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