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5일 16시 42분 KST

"일본 정부, '조기타결'조건으로 위안부상 철거요구"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군위안부 소녀상의 철거를 사실상의 군위안부 협상 '조기 타결' 조건으로 내 건다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로부터 소녀상 철거에 대한 확약을 얻은 다음 아시아여성기금(군위안부 피해자 구제책으로 일본이 1990년대에 만든 기금) 후속사업 예산(2014회계연도 기준 약 1천 300만 엔<약 1억 2천만원>)을 늘리는 등의 방안으로 최종 타결을 도모할 방침이라고 교도는 전했다.

소녀상 철거를 조기 타결의 전제 조건으로 삼는 방침은 아베 정권의 간부가 이달 상순 총리 관저와 외무성 관계자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교도는 소개했다. 이에 대해 교도의 취재에 응한 일본 총리 관저 관계자는 "한국에 진심으로 문제의 타결을 도모할 의사가 있으면, 스스로도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124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양국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민간에서 설치한 소녀상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철거를 약속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위안부 소녀상은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을 포함한 한국 국내 뿐 아니라 미국에도 설치돼 있다.

한국과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한일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군위안부 문제의 조기 타결을 위한 협상 가속화에 합의한 이후 지난 11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재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