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5일 05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5일 05시 28분 KST

파리 테러범, 축구장 들어오려다 몸수색서 제지당했다

AP

130명 가까운 사망자를 낸 프랑스 파리 테러 용의자 중 한 명이 축구장 입장을 시도했으나, 몸수색 과정에서 자살폭탄 조끼가 발견되면서 제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 이 범인이 8만여 관중이 모인 축구장 안에서 자폭테러를 시도하려 했다는 프랑스 경찰의 의심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주에르'라는 이름의 축구장 보안요원과 프랑스 경찰의 설명을 인용해 이 범인이 13일 밤 프랑스-독일의 친선 축구경기가 열렸던 파리 북부 '스타드 드 프랑스' 경기장의 입장권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범인은 경기 시작 15분 후 경기장 안으로 들어오려 했으나, 입구에서 이뤄진 몸수색에서 자살폭탄 조끼를 입은 사실이 발각됐다.

프랑스 검찰의 프랑수아 몰랭 검사에 따르면 범인은 발각된 직후 보안 검색대에서 물러나면서 자살폭탄 조끼를 스스로 폭발시켰다.

주에르 보안요원은 자신은 선수들이 지나다니는 통로를 담당하고 있었지만, 출입구 보안검색을 담당하던 팀으로부터 당시 상황을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자폭은 첫 자폭이 발생한 후 3분여 뒤 경기장 밖에서 일어났으며, 이어 인근 맥도날드 식당 근처에서 세 번째 자폭이 잇따랐다.

축구장 인근 연쇄 자폭으로 사망한 민간인은 1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주에르는 첫 폭발음을 들었을 때, 폭죽 소리로 착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귀빈석 근처를 경비하면서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피신하는 모습을 보고 폭죽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진술은 범인들이 바타클랑 극장에서와 같은 대규모 인명살상을 축구장 안에서도 계획했으나 실패로 돌아갔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WSJ은 전했다.

파리 테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