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4일 06시 15분 KST

박근혜 대통령, G20·APEC·아세안 정상회의 순방차 오늘 오후 출국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오후 7박10일 일정으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및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참석차 출국한다.

박 대통령은 우선 터키 안탈리아를 방문, '포용적이고 견고한 성장'을 주제로 15∼16일(이하 현지시간) 진행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공공·노동·교육·금융 등 4대 부문 구조개혁과 창조경제의 성과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참가국과 공유할 계획이다. 또 세계경제 및 거시정책 공조, 투자, 국제금융, 고용 등 국제 경제 현안과 관련한 우리 견해를 밝힐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필리핀 마닐라로 이동, '포용적 경제 및 변화하는 세계 만들기'를 주제로 개최되는 APEC 정상회의(18~19일)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19일 정상회의 오전·오후 세션에서 중소기업 지원, 인적자원 개발, 농촌 공동체 강화 등 우리의 개발 경험을 토대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통합 및 포용적 성장을 위한 구체 정책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18일 오후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와의 대화, 페루·칠레·멕시코·콜롬비아로 구성된 태평양 동맹과의 비공식 대화 일정 등도 소화한다.

박 대통령은 21∼22일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 EAS,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21일에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 우리 주도로 한일중 정상회의가 최근 재개된 것을 소개하면서 3국 협력 체제 복원을 통해 아세안+3 체제 강화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또 22일 EAS에서는 북한 비핵화 및 도발 억지에 대한 국제 공조를 확보하는 한편 남중국해 문제를 비롯한 다른 지역 현안에도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순방의 마지막 일정인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아세안 공동체 출범 및 한·아세안 미래협력 방안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번 다자회의 계기에 일부 국가들과 별도로 양자회담도 할 예정이다.

또 G20 정상회의에서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조우할 것으로 전망되며 지난 2일 첫 정상회담을 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도 이번 회의 기간에 자연스럽게 만날 계기가 있을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23일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