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2일 16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2일 16시 29분 KST

[무비톡톡] '검은 사제들' 강동원·김윤석만? 박소담 주목

검은사제들

영화 '검은 사제들' 박소담의 연기력에 만장일치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박소담은 '검은 사제들'에서 의문의 증상에 시달리는 소녀 '영신' 역을 맡았다. 앞서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베테랑', '사도' 등 2015년 화제작들에 출연,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이번 영화에서는 김윤석, 강동원에게 밀리지 않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다시 한 번 호평을 받고 있다.

교통사고를 당한 후 어떤 치료로도 나아지지 않는 의문의 증상으로 알 수 없는 고통에 시달리는 영신. 그녀를 구하기 위해 나선 두 사제 김신부, 최부제와 팽팽한 구도로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는 박소담은 이번 작품을 위해 삭발을 감행한 것은 물론 촬영 전부터 다양한 외국어 대사를 연습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후반 40여 분의 예식 하이라이트에서 박소담은 1인 5역이라고 느낄 정도의 다층적인 연기로 캐릭터를 실감 나게 표현,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박소담은 팔다리가 결박된 육체적으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신인 여배우로서 쉽지 않은 고난도의 감정연기를 펼쳤다.

뿐만 아니라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외국어 대사와 거친 의성어 등의 연기가 목소리 대역을 쓴 것이 아니라 박소담이 직접 열연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놀라움을 주고 있다.

박소담은 이에 대해 "중국어는 음을 높여 놀려먹는 단어를 말할 때 사용했고, 라틴어는 또박또박 발음해 권위적인 남성의 목소리를 내고자 했다. 또 독일어는 날카롭게 표현해서 언어마다 차이점을 두고 접근했다"며 이번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연구과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렇듯 '검은 사제들'을 통해 충무로를 이끌 차세대 20대 여배우임을 입증한 박소담은 놀라운 열연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흥행세에 힘을 한층 더하고 있다.

한편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0만을 돌파하며 극장가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