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2일 15시 28분 KST

수능 국어·수학 어려웠다(문제지 정답)

연합뉴스

12일 시행된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국어와 수학영역이 대체로 지난해 수능과 올해 6월·9월 두 차례의 모의평가와 비슷하거나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지 정답 다운로드

클릭

영어영역은 역대 최고로 쉬웠다는 평가가 나왔던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이보다는 조금 어렵고, 모의평가보다도 어려웠다는 분석이 나왔다.

따라서 국어와 수학의 고난도 문항을 맞추느냐가 상위권 학생들을 변별하는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식 수능 출제위원장(성균관대 중어중문학과 교수)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올해 수능은 지난해와 같은 출제 기조 속에서 6월과 9월 두 차례 모의평가 수준으로 문제를 냈다"고 밝혔다.

124

지난해 수능은 수학B형과 영어가 특히 쉽게 출제됐으며 이런 기조는 올해 두 차례의 모의평가에서도 그대로 이어졌다.

이에 따라 6월 모의평가의 경우 국어B형과 영어에서 만점을 받아야, 9월 모의평가에서는 국어A, 수학B, 영어에서 만점을 받아야 1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

이 위원장은 "학교 교육을 충실히 이수한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 출제 기조를 벗어나지 않는 게 최고의 원칙이었다"며 올해도 이러한 '쉬운 수능'의 기조를 유지했음을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그러나 "만점자 숫자를 조절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난이도를 조정하지는 않았다"며 "(변별력을 위한) 영역, 과목별 최고난도 문제는 2~3문항에서 많게는 4~5문항 정도"라고 말했다.

일선 교사들은 대체로 올해 수능이 출제본부에서 밝힌 대로 '쉬운 수능'의 기조는 이어가되 변별력이 지난해보다는 나아졌다고 평가했다.

동국대부속여고 김용진 교사는 국어A형에 대해 "지난해 난이도와 비슷하지만 지난 모의평가보다는 어려웠다"며 "라디오 대담과 포스터 만들기를 활용한 2번 문항 등 신유형, 고난도 문항이 여럿 출제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매우 어려웠다는 분석이 나왔던 국어B형에 대해 서울과학고 조영혜 교사는 "지난해보다는 약간 쉬웠지만 6월, 9월 모의평가보다는 다소 어려웠다"고 분석했다.

수학B형도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확보됐다고 교사들은 입을 모았다.

판곡고 조만기 교사는 "수학 A/B형 모두 작년 수능에서는 문제를 모두 푼 뒤 검산을 할 시간이 있을 정도로 쉬웠는데 올해는 시간 확보에서 수험생들이 약간 어려움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수학B형에 대해 변별력이 충분히 확보됐다는 교사들의 분석과 달리 입시업체들은 "작년만큼 쉬웠다"며 다소 엇갈린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수학B형은 만점자 비율이 4.3%에 달했던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쉽게 출제됐다"며 "이에 따라 1등급 커트라인이 100점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영어영역은 매우 쉽게 출제됐던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이보다는 약간 어려워졌다는 분석이 주를 이뤘다.

대성학력개발연구소의 이영덕 소장은 "문제 유형이나 유형별 문항 개수에서 특이사항 없이 지난해 수능과 거의 동일하게 '쉬운 영어'의 기조대로 출제됐다"고 말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만점자 비율이 3.37%로 높았던 작년 수능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말했다.

EBS 교재와의 연계율은 문항수를 기준으로 예년과 비슷한 70% 수준이 유지됐다.

영역별 연계율은 국어A형 71.1%, 국어B형 71.1%, 수학 A형 70.0%, 수학B형 70.0%, 영어 73.3%, 사회탐구 70.0%, 과학탐구 70.0%, 직업탐구 70.0%, 제2외국어·한문 70.0% 등이다.

교육당국은 EBS 교재 활용도를 높여 사교육을 막는다는 취지로 EBS 교재와 수능 문항의 연계율을 꾸준히 높여왔으며, 교육부는 지난 2013년 10월 대입전형 '3년 예고제'에 따라 2017학년도까지 연계율을 70%로 유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시험에는 재학생 48만2천54명, 졸업생 14만9천133명 등 총 63만1천187명이 응시했다.

수능출제를 담당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시험이 끝난 직후부터 16일 오후 6시까지 문제 및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23일 오후 5시 최종 정답을 발표할 예정이다. 수능 성적은 다음달 2일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EBS는 이날 오후 9시부터 10시30분까지 과목별 출제 경향, EBS 교재 연계 현황, 신유형 문제 분석 등을 소개하는 특별 생방송을 할 예정이다.

더 보기:수능정답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