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2일 12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2일 12시 42분 KST

시리아 난민 아동을 돕는 기부앱이 나왔다

share the meal

한국은 시리아 난민 사태와 아주 멀리 떨어져 있다. 그러니 당신 집에 시리아 난민을 재워줄 수도 없다.

그러나 집에 앉아서 시리아 난민 아동을 도울 수 있다. 그들에게 밥을 먹일 수 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11월 11일 시리아 난민 아이들의 급식을 지원하기 위한 기부앱 '셰어 더 밀(Share The Meal)'을 한국 등 16개국에서 동시에 출시했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이 앱으로 돈을 기부하면 요르단의 시리아 난민 캠프인 '자타리 캠프'에 거주하는 2만 여명 난민 아이들의 학교 급식비로 들어간다.

최소 금액? 500원이다. 왜냐면 난민 아이들에게 하루 세끼를 먹이는 데 필요한 돈이 단돈 500원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스마트폰을 열자. 그리고 다운로드를 받자. 앱스토어는 여기(클릭!), 구글 플레이스토어는 여기(클릭!)다.

share the m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