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2일 1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2일 12시 10분 KST

이 십대 아이는 일반 전화를 쓸 줄 모른다(동영상)

늙었다는 기분을 느끼고 싶지 않다면, 일반 전화 사용법을 몰라 당황하는 이 십대의 동영상은 보지 말길.

시작은 평범하다. 호텔 방에 있는 듯한 한 남자가 리셉션에 전화해 모닝 콜을 신청한다. 호텔 방에 있는 일반 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여기까지는 모든 게 정상이다.

그리고 그는 옆에 서 있던 자기 딸 레일라에게 전화를 끊어달라고 부탁한다. 자, 이제부터 눈을 가리고 귀를 막거나, 그만 읽어야 한다.

막대 사탕을 먹던 어린 소녀는 잠시 망설이다 고개를 들고 아버지에게 “어떻게 하는 거야?”하고 묻는다. 아주 당연한 듯이. 그래서 아빠는(그리고 인터넷 세상은) 당연히 믿을 수 없다는 듯 낄낄대며 웃는다.

아빠는 자기 질문의 무게를 모르는 게 분명한 레일라를 한 번 더 재촉한다. “전화잖아, 끊어.” 그는 설명하려 한다. 어찌할 바를 모르던 소녀는 둘러보다 엄마를 부른다. 일반 전화의 시대에 태어난 엄마가 나타나고 상황은 곧 종료.

동영상은 모두 웃으며 끝나지만, 이걸 보고 소리없이 흐느낀 사람들이 분명 꽤 있었을 것이다. 이제 우리는 사람들이 일반 전화 사용법을 모르는 시대에 살고 있다. 하아…….

허핑턴포스트UK의 Watch This Teenager Get Totally Flustered By A Landlin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