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2일 05시 10분 KST

트럼프, "불법이민자 추방군 만들겠다"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attends Politics and Eggs in Manchester, N.H., Wednesday, Nov. 11, 2015. The event was hosted by New England Council and NH Institute of Politics.  (AP Photo/Cheryl Senter)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attends Politics and Eggs in Manchester, N.H., Wednesday, Nov. 11, 2015. The event was hosted by New England Council and NH Institute of Politics. (AP Photo/Cheryl Senter)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핵심 공약인 불법이민자 추방 문제와 관련, 불법이민자를 전담할 '추방군(軍)'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날 오전 MSNBC 방송에 출연해, 수백만 명의 불법이민자를 어떻게 미국에서 추방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여러분은 불법이민자 추방군을 보게 될 것"이라면서 "불법이민자들은 자신들이 애초 있었던 곳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이곳에 오랫동안 있었던 불법이민자 가운데 일부 훌륭한 사람들도 있다"면서 "추방 과정에서 이들을 인도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는 앞서 전날 밤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서 열린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및 월스트리트 저널 주관 4차 TV토론에서 "미국은 법치 국가로서 국경이 필요하다. 국경에 대형 장벽을 설치하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이 과거 150만 명의 불법이민자들을 추방했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당시 국경 바로 바깥쪽으로만 몰아내니 그들이 다시 돌아왔고 그래서 아예 국경 남쪽 저 멀리까지 추방하자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자 멕시코 출신 부인을 둔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와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가 즉각 비현실적이라며 트럼프를 비판하고, 이에 맞서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트럼프를 옹호하고 나서는 등 이민 문제가 다시 공화당 경선의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힐러리 클린턴 선거캠프가 지금 이 발언을 듣고 '하이파이브'(기쁨의 표시로 두 사람이 팔을 들어 서로 손바닥을 마주치는 것)를 하고 있을 것이다. 대선에서 이기려면 현실적인 계획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고,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 역시 "현실적으로 가당치 않다. 어른이 할 수 없는 한심한 주장"이라고 가세했다.

크루즈 의원은 "공화당이 민주당의 '불법이민자 사면당' 대열에 합류하면 우리는 대선에서 패배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Cut for Time: Donald Trump's Hair - SN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