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2일 04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2일 04시 38분 KST

출제위원장 "수능, 올해 모의평가 수준 출제"

연합뉴스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을 맡은 이준식 성균관대 중어중문학과 교수는 12일 "올해 수능은 지난해와 같은 출제 기조 속에서 두 차례 모의평가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이 출제위원장은 수능 시험이 시작된 이날 오전 8시4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제방향 브리핑을 통해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하도록 노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출제위원장은 "국어와 영어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해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으며 수학, 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했다"고 말했다.

이 출제위원장은 또 "기본 개념에 대한 이해와 적용 능력, 주어진 상황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추리하며 분석하고 탐구하는 사고 능력을 측정하도록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EBS 교재와의 연계율에 대해 "문항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라며 "연계 방식은 영역, 과목별 특성에 따라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핵심 제재나 논지 등을 활용하거나 문항을 변형, 재구성하는 방법 등이 사용됐다"고 말했다.

이 출제위원장은 특히 "최근 수능 문항 오류 사태로 인한 심적 부담이 컸지만 검토위원장 신설 등을 통해 문항 오류 가능성을 중점 점검하고 평가위원 증원을 통해 전문성을 보완하는 등 문항 오류 재발 방지에도 만전을 기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