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1일 13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1일 13시 06분 KST

정부, 중소기업 175곳 구조조정한다

Viktor Pravdica / Alamy

중소기업 175곳이 채권은행 주도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갈 전망이다.

경기부진으로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한 데다 당국이 부실기업 구조조정의 강도를 높이면서 올해 대상 기업이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5년도 중소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구조조정 대상(C∼D등급)으로 선정된 중소기업은 총 175곳으로, 작년과 비교해 50곳이 증가했다.

d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512곳) 이후 6년 만에 가장 큰 규모다.

신용위험도는 A∼D의 네 개 등급으로 나뉘고, 이 가운데 C∼D등급이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이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대상으로 분류된다.

이번 평가에서 부실 징후는 있지만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있는 C등급은 70개사로 작년보다 16개사 늘었다.

경영정상화 가능성도 없는 D등급은 105개사로 작년보다 34개사 증가했다.

조성목 금감원 선임국장은 "경기침체에 따른 경영실적 악화로 평가대상 기업이 늘었다"며 이는 채권은행들이 선제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하기 위해 엄격한 평가를 실시한 영항이 크다고 설명했다.

금융권이 이들 175개 구조조정 대상 기업에 빌려준 전체 신용공여액은 9월 말 기준 2조2천억원 규모다.

이들 기업 구조조정 추진으로 은행권이 추가로 적립해야 할 대손충당금은 4천504억원에 이를 것으로 금감원은 집계했다.

C등급 기업에 대해서는 채권금융기관 주도의 워크아웃을 통해 신속한 금융지원과 자구계획 이행을 추진하기로 했다.

D등급 기업은 추가적인 금융지원 없이 자체적인 정상화를 추진하도록 하거나 법정관리 신청을 유도할 계획이다.

C등급 기업이 워크아웃을 신청하지 않거나 자구계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신규 여신 중단 및 기존 여신 회수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하도록 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 한국은행 출신 경제전문기자가 제안하는 생존전략
  • [가계부채 경고음] 주택담보대출 65%는 이자만 낸다
  • le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