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1일 12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1일 12시 47분 KST

이집트 정부가 '언론인 구금' 비판한 반기문 총장에게 이런 성명을 보냈다

한겨레

이집트 외무부가 저명한 자국 언론인에 대한 구금을 비판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항의성 성명을 발표했다.

이집트 외무부는 10일(현지시간) 외무부 대변인을 통해 국내 탐사보도 기자이자 인권 활동가인 호삼 바흐가트의 구금에 우려를 표시한 반기문 유엔 총장의 발언을 비판했다고 일간 알아흐람이 11일 보도했다.

외무부는 성명을 내고 "반 총장의 발언들은 단순히 개인적 사안을 얘기한 것에 불과하고 헌법이 모든 이집트인에게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 실행과 관련해 결론과 추정을 속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부는 또 "반 총장은 국가에 대한 종합적이고 조직적인 위법 행위와 연관된 대중적 사안에 대해 더 신중해야 하고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hossam bahgat

hossam bahgat

호삼 바흐가트

앞서 반 총장은 전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집트에서 벌어지는 "최근 일련의 인권 활동가들과 다른 사람들에 대한 구금이 심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이집트에서 가장 유명한 언론인 중 한 명인 바흐가트 기자가 정보기관에서 조사를 받다가 '허위 보도' 혐의로 체포돼 이집트 군검찰에 이송된 직후 나온 것이다.

바흐가트 기자는 국제엠네스티와 국내외 시민단체가 당국의 구금 조치에 항의하는 발표를 잇달아 내보내는 와중에 하루 전날 풀려났지만 그의 구체적인 혐의는 아직도 공개되지 않았다.

이집트 최대 인권단체인 '개인권리를 위한 이집트주도'를 설립한 바흐가트는 2011년 휴먼라이츠워치(HRW)가 주는 '앨리슨 데 포지' 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원래 직업으로 돌아가 취재를 재개하고 마다 마스르에 탐사 보도 시리즈를 내보냈다.

그의 마지막 보도는 2015년 8월 쿠데타 음모를 꾸민 일부 군 장교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는 내용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이집트에서는 2013년 군부가 자유 경선 투표로 선출된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을 축출하고 나서 군사 정권이 치안 회복을 명분 삼아 '경찰국가'를 지향하면서 표현과 언론의 자유가 전 호스니 무바라크 정권보다 더 후퇴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