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1일 09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1일 09시 50분 KST

아웅산 수치, 미얀마 하원에 당선됐다

ASSOCIATED PRESS
Myanmar's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addresses the media at a press conference at her home in Yangon, Myanmar, Thursday, Nov. 5, 2015. On Sunday Myanmar will hold what is being viewed as the country's best chance for a free and credible election in a quarter of a century.(AP Photo/Mark Baker)

미얀마 민주화 운동 기수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지난 8일 실시된 총선의 개표 결과 하원 의원으로 당선됐다.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수치 여사가 지역구인 양곤 외곽 코무에서 5만4천676표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선관위는 상대 후보의 득표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개표 3일째인 10일 오후까지 하원 선거구 88개, 상원 선거구 33개, 지방의회 선거구 212개에서 개표가 완료돼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하원 78석, 상원 29석, 지방의회 의석 182개를 얻었다.

선관위는 11일 66개 선거구에 대해 추가로 개표 결과를 발표했으며, NLD는 이날까지 개표 완료된 상하원 의석 182개 중 163개를 획득했다.

NLD는 이번 선거에서 군부를 대표하는 집권당인 통합단결발전당(USDP)을 누르고 압승해, 미얀마에서 반세기 가량 지속한 군부 지배가 막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로힝야족,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