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1일 05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1일 06시 13분 KST

이석우 전 대표, 카카오 떠난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신화'를 이끈 카카오의 원년 멤버인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가 결국 회사를 떠난다.

카카오는 11일 이석우 전 대표가 전날 사의를 표명했으며 경기도 판교에 있는 사무실을 찾아 임직원과 인사를 나눴다고 밝혔다. 공식 퇴사 일자는 이달 14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2011년 카카오에 합류해 부사장을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합병법인 다음카카오 대표를 맡아왔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과 함께 메신저 카카오톡의 성공을 이끈 인물이다.

올 9월 임지훈 신임대표 취임 후에는 최고경영자(CEO) 직속 자문기구인 경영자문협의체에서 자문역을 맡았으나 바로 안식 휴가를 내 사실상 업무에서 손을 뗀 상태였다.

그는 이번에 사의를 표명하면서도 쉬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이 전 대표가 그동안 회사와 관련한 대형 이슈에 대응하면서 피로감을 느낀 것이 아니겠느냐는 반응이 나온다. 신임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 전 대표는 합병 직후 카카오톡 감청, 아동 음란물 유통 방치 등 각종 논란에 휘말리면서 수난을 겪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