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1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9일 13시 20분 KST

‘마다가스카르' 피켓걸 덕선의 실제모델이 있었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주인공 성덕선(혜리)은 88올림픽에 피켓걸로 참여했다. 처음에는 ‘마다가스카르’의 피켓을 들고 입장할 예정이었지만, 불참하게 되자 우여곡절 끝에 ‘우간다’의 피켓을 들게 되는 설정이었다. 그런데 실제 1988년 88서울올림픽 당시 덕선처럼 ‘마다가스카르’의 피켓을 들려고 했던 피켓걸이 있었다.

girl

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에 따르면, '동아일보' 1988년 9월 12일 자, 11면에는 “마다가스카르 올림픽불참 섭섭해요”란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88올림픽 개회식 때 마다가스카르의 피켓걸이었던 사람은 당시 상명여고 3학년인 유용신양이었다. 기사에 따르면 7:1의 경쟁률을 뚫고 피켓걸에 선정된 뒤, 88년 6월부터 거의 매일 4,5시간씩 입장연습을 했다고. 이 인터뷰에서 그는 “개회식에 나갈 수 없을 것 같아 걱정입니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이 꼭 성공하도록 누구보다 열심히 기도할 거예요”라고 말했다.

드라마 속 덕선이 우간다의 피켓걸로 참여한 것처럼, 실제 유용신양도 올림픽 무대에 참여하기는 했다. 피켓걸 가운데 다시 뽑은 27명의 시상식 요원으로 선발돼 레슬링 경기장에 설 수 있게 됐다고 한다. 당시 인터뷰에서 “연극영화를 전공하고 싶다”고 했던 유용신 양이 이후 어떻게 성장했는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 하지만 어디에서든 ‘응답하라 1988’을 봤다면, 매우 뿌듯한 기분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