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0일 18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0일 18시 05분 KST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모델 'EQ900' 다음달 출시 (사진)

현대자동차

“앞은 제네시스, 뒤는 에쿠스 같다.”

현대자동차가 최근 출범시킨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모델이자 최상위 모델인 ‘EQ900’를 처음 본 일부 기자들의 평이다. 10일 현대차는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다음달 출시 예정인 ‘EQ900’에 대한 설명회를 열었다. 에쿠스 후속 모델이었던‘EQ900’는 제네시스 브랜드에 포함됐으며, 이에 따라 차명도 변경됐다.

‘EQ900’는 기존 에쿠스보다 선택 폭이 넓어졌다. 람다 3.8 V6 엔진과 타우 5.0 V8 엔진 외에도 고성능·고효율에 초점을 맞춘 람다 3.3 V6 터보 엔진 모델을 새로 추가했다. 외관 색상도 기존 4가지에서 8가지로 다양해졌다.

‘EQ900’ 소개에 나선 현대차 임원들은 ‘승차감’을 거듭 강조했다. 정락 총괄 프로젝트매니지먼트(PM) 담당 부사장은 “국내 모든 도로의 둔턱, 교량 이음새, 터널 환경을 분석했으며 최고의 승차감을 구현하기 위해 항공기 1등석 시트를 집중적으로 해부했다”고 설명했다. 운전석에는 서울대 의대 임상 실험 검증 결과를 토대로 개발된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이 적용됐다. 운전자가 자신의 신체 조건에 대한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 자세 및 허리 건강 정보를 분석하고 적절한 시트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기능이다.

‘EQ900’에는 자율주행 기술의 일환인 ‘고속도로 주행지원(HDA· Highway Driving Assist) 시스템’을 적용했다. 고속도로에서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며, 톨게이트나 인터체인지에 진입하면 자동으로 해제된다. 차가 앞 차와 간격을 유지하며 스스로 주행하며, 졸음 운전 등 운전자 부주의가 있더라도 정해진 차선을 이탈하지 않고 정해진 속도로 달릴 수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운전자의 운전 패턴을 분석해 이상이 감지되면 휴식을 권유하는 계기판 알람을 내보내는 ‘부주의 운전 경보(DAA·Driver Attention Alert) 시스템’도 들어갔다.

‘EQ900’디자인 콘셉트에 대해 이병섭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측면에선 복잡한 라인을 제거해 핵심만 남기고, 멈춰 있어도 달려가는 듯한 인상을 주었다”며 “내부 인테리어에서는 운전자의 손 이동을 최소화하고 버튼의 표면 느낌만으로도 기능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화보] 현대차, 고급차 독립 브랜드 '제네시스' 출범 공식 선언

현대차, 제네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