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0일 15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0일 15시 40분 KST

'대통령 위의 대통령'? 아웅산 수치, "내가 모든 결정 내릴 것"

미얀마 총선에서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압승을 이끈 아웅산 수치 여사가 대통령이 되지 못하더라도 실질적으로 국정을 좌우하는 지도자가 될 것이라는 기존 계획을 재확인했다.

수치 여사는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외국인 자녀 때문에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못한다는 사실에 대해 "장미는 다른 이름으로 불러도 여전히 향기로울 것(a rose by another name·희곡 '로미오와 줄리엣'의 대사)"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대통령 직함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대통령처럼 국가 권력의 정점에서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의지다.

수치 여사는 헌법 때문에 대통령이 되지 못한다면 '대통령 위의 지도자'가 되겠다며 최근 이 같은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 BBC 인터뷰에서 "필요한 대로 대통령을 찾겠지만 내가 집권당 지도자로서 모든 사안을 결정하는 데 (대통령이 다른 사람이라는 사실 때문에) 방해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미얀마 군사정권은 2008년 헌법을 개정해 외국인을 배우자로 두거나 외국 국적으로 자녀를 둔 국민은 대통령에 출마할 수 없도록 제한했다.

aung san suu kyi

수치 여사는 중대한 결정을 책임지는 실질적 지도자가 되겠다고 밝혔으나 이 같은 계획이 대통령의 임무와 관련한 헌법을 위반한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미얀마 헌법은 대통령이 다른 어떤 국민보다 우선한다는 조항을 지니고 있다.

수치 여사는 사실상 수렴청정인 이 같은 조치가 공정하냐는 질문에 "나는 투명성과 책임감의 가치를 믿는다"며 "이 문제를 사람들에게 공개적으로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치 여사는 이번 총선에서 NLD가 전체 664석 가운데 75%를 얻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군부에 할당된 25% 의석인 166석을 제외한 선출 의석을 거의 모두 차지한 압도적 승리를 의미한다.

수치 여사는 선거 결과 발표가 지연되는 데 대해 "일부 지역에서 협박이 있어 공정하지는 않았지만 대체로 자유롭게 치러졌다"고 평했다.

미얀마 선거관리위원회는 현재 선출대상 의석 498석 중 50여 개 의석의 결과만 발표했다.

NLD는 선관위가 결과를 왜곡하려고 의도적으로 발표를 늦추고 있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BBC는 수치 여사가 "시대가 변했고 사람들도 변했다"고 말하며 자신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예감한 지도자로서 자신감에 차 있었다고 인터뷰 분위기를 전했다.

aung san suu kyi


관련기사 :

Myanmar election: Drone footage shows long queues of voters - BBC News

Myanmar Votes in Historic Election - Wall Street Journal

미얀마 총선, 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