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0일 11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0일 11시 35분 KST

"현대차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꼴찌 수준"

Gettyimageskorea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업체 가운데 7개사가 2021년 유럽연합(EU)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해 벌금을 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유럽의 환경단체 '교통&환경(T&E)'의 지난 6월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와 혼다, GM, 피아트, BMW, 스즈키, 마쓰다 등 7개사는 지금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추세라면 2021년의 EU 목표치에 미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는 현대차와 혼다는 분석 대상인 15개 업체 가운데 가장 늦은 2027년에야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GM은 2026년, 피아트는 2025년에 목표에 도달하고 BMW와 스즈키(2024년), 마쓰다(2023년)가 이보다 앞서 목표를 채울 것으로 전망했다.

EU의 환경 규제에 따라 유럽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업체들은 2021년까지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g/㎞ 이하로 낮춰야 한다. 이를 맞추지 못하면 1g/㎞를 초과할 때마다 대당 연간 95 유로(약 11만9천원)를 벌금으로 내야 한다.

가령 현대차는 지난해 유럽에서 42만4천467대를 팔았는데 이런 판매 대수라면 EU 기준을 1g/㎞ 초과할 때마다 4천32만유로(503억원)를 물게 된다.

현대차 등 업체들은 유럽에서 벌금을 내야 하는 상황을 피하려면 연구개발을 통해 배출량을 대폭 낮춰야 할 것으로 보인다.

car

co2

자동차 메이커들은 지난 2008∼2014년 연평균 3.6%를 감축했으나 현대차는 가장 적은 2.2%를 줄이는데 그쳤다. 현대차는 이산화탄소 규제를 충족하려면 2014∼2021년 매년 4.7%를 감축해야 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이산화탄소를 가장 많이 감축한 업체는 닛산으로 2013년 대비 12%를 줄였다고 밝혔다.

반면에 현대차와 포드는 배출량이 오히려 늘었다.

현대차는 지난해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 130.5g/㎞으로 11위에 올랐으며 개선도에서는 0.4% 증가로 최하위에 랭크됐다.

지난해 15개 업체의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3.4g/㎞으로 전년(126.8g/㎞)보다 2.6% 감소했다.

가장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은 업체는 푸조-시트로엥으로 110.1g/㎞이었다. 도요타(112.8), 르노(113.6), 닛산(115.0), 피아트(116.4) 등이 뒤를 이었다.

하위권은 현대차를 비롯해 GM, 다임러, BMW, 혼다 등이다.

이번 보고서는 EU의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량 모니터 데이터를 분석한 것으로 기아차는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국내에서는 EU보다 앞선 202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7g/㎞ 이하로 줄여야 한다. 목표 달성에 실패했을 때 벌금은 1g/㎞ 초과 시 대당 1만원이다. 다만, 배출량 산술방식은 한국과 EU가 다른데 한국이 더 엄격하다.


* T&E 보고서 전문 : How clean are Europe's cars? (PDF)

Photo gallery 현대차, 제네시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