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0일 0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0일 09시 43분 KST

박근혜 대통령, "바르게 역사 못 배우면 魂이 비정상 된다"

연합뉴스

"자기 나라 역사를 모르면

혼이 없는 인간이 되고,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다"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다시 한 번 '올바른 역사 교과서'의 당위성을 강조하며 이렇게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것은 참으로 생각하면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는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나라발전을 이룰 수 있는 지 제시해야 한다"는 역사교육에 대한 비범한 소신(?)을 제시했다.

또 작정한 듯 아래와 같은 발언들을 쏟아냈다.


"잘못된 역사교과서로 배운 학생들은 한국을 태어나서는 안 되는 부끄러운 나라로 인식하게 돼 나라에 대한 자부심을 잃을 수밖에 없다"

"역사교과서는 정쟁이 되어서도 안 되고, 정쟁의 대상이 될 수도 없다"

"특히 분단의 역사를 갖고 있고 통일을 이뤄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서 있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젊은이들에게 달려 있고, 그들이 갖고 있는 국가 자긍심과 정확한 역사관에 좌우된다"

"현 역사교과서는 우리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역사로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정부수립으로, 북한은 국가수립으로 서술되고 대한민국에 분단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되어 있다"

"6·25 전쟁의 책임도 남북 모두에게 있는 것처럼 기술돼 있고, 전후 북한의 각종 도발은 축소하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은 반노동자적으로 묘사하고, 기업의 부정적인 면만 강조해 반기업정서를 유발하면서 학생들에게 그릇된 가치관 심어주게 돼 있다"

"국정 교과서를 반대하는 측은 다양성을 이야기하지만 현재 7종 교과서에 가장 문제가 있는 근현대사 집필진 대부분이 전교조를 비롯해 특정이념에 경도돼 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달 여야 원내대표 회담 때 '부끄러운 역사로 보이는 게 어떤 부분이냐?'는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한 바 있다.

"교과서가 그런 내용으로 기술돼있다는 것은 책을 보면 알 수 있다.

전체 책을 다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


이에 대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박 대통령이 교과서를 직접 읽어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국정교과서가 필요하다고 한 보고서에 검인정교과서 내용을 악의적으로 발췌한 보고서만 봤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p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