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0일 07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0일 08시 57분 KST

거제 대우조선 화재, 1명 사망·7명 중경상

연합뉴스

[업데이트 오후 1시 55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1명이 숨지고 7명이 유독가스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10일 오전 10시 40분쯤 대우조선 2도크에서 건조중인 8만5천t급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4번 탱크 내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거제소방서 소속 소방차 10여대 등을 현장에 보내 화재 진압에 나선지 1시간 만에 진압에 성공했다.

이날 화재로 내부에서 작업중인 50대 근로자 1명이 유독가스에 질식돼 숨졌다.

또 7명의 근로자 유독가스를 마시고 대우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중 1명은 생명이 위독하고 3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124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당시 탱크 안에서는 130여명의 근로자들이 작업중이었다고 말했다.

근로자 대부분은 화재 발생 직후 비상통로를 따라 재빨리 대피했지만 8명의 근로자들은 변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거제소방서와 거제경찰서는 탱크 내부에 대한 수색작업을 마무리해 더 이상의 인적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탱크 내부에서 용접 작업 중 불꽃이 인화성이 강한 물질에 옮아붙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 조사에 나섰다.

이에 앞서 지난 8월 24일에도 대우조선 옥포조선소 2도크에서 건조중인 LPG 운반선 내부에서 화재가 발생해 협력업체 근로자 2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