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10일 05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11일 09시 23분 KST

대입수능 당일, 대중교통 증편하고 긴급 수송 늘린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대입 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2일 오전 지하철을 증편 운행하고 버스 배차간격을 최소화하는 등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수험생 특별 수송 자원봉사에 나선 해병대 전우회 승합차.

서울시는 수능일 출근시간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오전 7∼9시에서 오전 6∼10시로 확대하고, 이 시간 지하철 운행을 평소 대비 28회 늘린다고 10일 밝혔다.

지하철 고장 등에 대비해 예비 차량을 대기시키고 역에 안내요원을 모두 178명 배치한다.

시내·마을 버스도 오전 6시∼8시10분 사이에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한다.

수험생과 등교시간대를 피해 출근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택시 약 1만 3천대가 추가 운행토록 한다.

수험장 인근 주요 지하철역과 버스 정류장에는 자치구청과 주민센터 관용차량, 개인·법인택시조합 차량 등 986대를 비상 대기시킨다.

'수험생 무료 수송'이라는 안내문이 붙은 비상대기 차량을 이용하면 인근 수험장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을 위해 장애인콜택시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한다.

이용대상은 1·2급 지체 및 뇌병변, 기타 휠체어 이용 장애인 수험생이고 고객센터(☎ 1588-4388)에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장애인콜택시로 귀가 예약도 가능하고 사전 예약을 안 했더라도 수험생에 대해서는 최대한 우선 배차된다.

서울시는 "수능 시험장 인근 200m에 차량 진입이 제한되므로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권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등교시간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를 비롯한 25개 자치구, 공사 등 산하 투자기관 직원 출근시간이 오전 10시로 평소보다 1시간 늦춰진다.

시는 수험생이 정숙한 분위기에서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영어듣기시험이 있는 오후 1시 10∼35분에는 굴착 등을 비롯한 공사 소음과 버스·택시 등 차량 경적을 자제하도록 당부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