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18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18시 26분 KST

카탈루냐 주의회, '스페인 분리독립' 결의안 채택했다

ASSOCIATED PRESS
A supporter of the independence of the Catalonia region of Spain, with an estelada or pro independence flag painted on his face gathers in Catalonia square during a rally in Barcelona, Spain, Sunday, Oct. 19, 2014. Thousands of demonstrators crowded a central square in Barcelona during the main campaign event organized by two major pro independence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head of the vote scheduled for Nov. 9th. Spain's wealthy Catalonia region calls off an independence vote but says an uno

스페인 카탈루냐 주의회가 중앙정부의 경고에도 2017년까지 스페인서 분리독립하는 결의안을 9일(현지시간) 채택했다.

분리독립 지지 정당이 장악한 주의회는 이날 독립 선언 결의안을 찬성 72표, 반대 63표로 통과시켰다고 현지 일간지 엘파이스가 보도했다.

분리독립 찬성 정당인 '찬성을 위해 함께'(Junts pel Si)와 좌파계열인 '민중연합후보당'(CUP)은 주의회에서 독립 선언 결의안을 채택하고 향후 18개월 내 독립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을 골자로 한 분리독립 계획을 지난달 공개했다.

default

default

'찬성을 위해 함께'와 CUP는 지난 9월 주의회 선거에서 각각 62석과 10석을 얻어 정원 135석인 의회의 과반을 확보했다.

이번 결의안은 "공화정을 채택한 독립 카탈루냐 국가를 건설하기 위한 과정을 시작했다"면서 "스페인 기관의 결정에 구애받지 않고 민주적으로 분리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민당(PP)과 사회당 등은 지난주 헌법재판소에 이 결의안 투표를 중단시켜 달라고 요청했으나 헌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날 분리독립 결의안 채택에 대해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TV 연설에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라호이 총리는 비상 각료회의 뒤 "카탈루냐가 분리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헌법재판소에 위헌심판 청구를 하고 즉각적으로 효력을 중단시켜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호이 총리는 이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야당인 사회당 지도자와 만나기로 했다.

catalonia independence

1714년 스페인에 병합된 카탈루냐는 인구 750만 명으로 스페인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5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스페인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으로 꼽힌다.

문화와 역사가 다르고 언어도 스페인과 차이가 난다는 인식이 강해 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여론조사 결과 카탈루냐 주민의 51%는 주의회의 분리독립 계획안에 반대하고 42%만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