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18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18시 04분 KST

WMO "지난해 온실가스 농도, 또 사상 최고 기록했다"

gettyimagesbank

세계기상기구(WMO)는 9일(현지시간) 대기 중에 있는 이산화 탄소와 다른 온실가스 농도가 지난해 또다시 사상 최고 수준에 도달하면서 기후변화에 따른 지구의 위험이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WMO는 이날 발표한 `온실가스 연보'(Greenhouse Gas Bulletin) 자료를 통해 산업화와 농업 및 생활 활동 등의 영향으로 지난 1990년부터 2014년 사이에 이산화탄소, 메탄, 아산화질소 등 온실가스의 양이 36%나 증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는 특히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가 많아지면서 더워진 공기로 지표면 온도가 올라가고 그 결과 온실가스의 하나로 분류할 수 있는 수증기의 양이 늘어나면서 다시 온도 상승을 가져오는 상호작용을 통해 온실효과가 더욱 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또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특히 북반구에서 지난해 봄 잠시 400ppm 수준을 넘는 등 지난해 평균 397.7 ppm 수준까지 도달했다면서 또 다른 온실가스인 메탄 역시 지난해에 사상 최고치인 1천833ppm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산화탄소보다 기후에 미치는 영향이 300배에 달하고, 오존층을 파괴하는 아산화질소의 대기 중 농도 역시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121% 상승했다고 이 보고서는 설명했다.

global warming

미셸 자로 WMO 사무총장은 "매년 온실가스 농도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고 시간이 별로 남지 않았다고 지적해왔다"면서 "온도 상승을 감내할 수 있을 정도로 유지하려면 온실가스 방출 제한을 위해 이제 행동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자로 사무총장은 "우리는 곧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전 세계 평균적으로 400ppm을 넘는 시대에 살게 될 것"이라며 "이산화탄소가 보이지는 않지만, 이것은 지구 온난화·열파·홍수·해빙·해수면 상승·바닷물 산성화를 의미하며 우리는 지금 무서운 속도로 경험해보지 못한 영역으로 진입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대기와 바닷물에 수백 년 동안 남아 있는 이산화탄소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방출됐거나 방출될 양이 모두 더해지면서 지구 온난화와 바다 산성화에 엄청난 영향을 줄 것"이라며 "과학 법칙은 결코 타협할 수 없으며 바뀌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WMO는 이번 보고서를 오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 세계 각국 대표가 모여 온실가스 방출 규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인 유엔 기후변화협약 회의에 앞서 정책 판단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