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15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15시 45분 KST

국편이 생각하는 '뽀뽀' 최몽룡 낙마의 이유

한겨레

9일 국사편찬위원회가 “성추행 논란으로 국정교과서 대표집필자에서 사퇴한 최몽룡 전 서울대 명예교수가 언론에 공개됐기 때문에 낙마했다”며 나머지 집필진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김정배 국편 위원장 개인이 집필진 초빙 작업을 전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김 위원장과 학문적·정치적 성향이 유사한 학자들로 집필진이 꾸려질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날 국편 쪽은 “지난 4일 시작한 집필진 공모를 오늘로 마감했고 예정된 20일까지 집필진을 구성하는 데 큰 무리가 없을 정도의 인원이 공모했다”고 밝혔다. 국편은 애초 대표 집필진 이외에 25명 정도를 공모하기로 했는데, 정확한 응모 인원에 대해서는 밝히기를 거부했다.

Photo gallery최몽룡 교수의 사퇴 See Gallery

국편에서 국정교과서 편찬 책임을 맡고 있는 진재관 역사교과서개발지원단장(편사부장)은 <한겨레>와 만나 “최몽룡 교수가 공개 안 됐으면 전혀 문제없이 집필을 하셨을 텐데 공개 뒤 언론이 집중적으로 찾아가 취재를 하는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 사실상 공개 때문에 낙마하신 것”이라며 “국편 입장에서는 공개보다 집필에 최우선권을 둬야 한다. 집필 착수 전에는 공개가 어렵고, 집필이 웬만큼 정착이 돼야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집필진의 추가 공개도 없다고 못박았다. 애초 교육부와 국편은 집필진 구성 완료 시점인 20일 전후로 집필진 공개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최 교수가 불명예 퇴진을 하자, 결국 집필진 전원 비공개 원칙을 확정한 것이다.

진 단장은 이와 함께 “집필진 구성은 위원장께서 직접 챙긴다. 집필진 구성만큼은 위원장님이 발이 넓고 경력이 풍부하니까 그 역할을 하고 계신다. 대표집필진 구성은 완료가 됐는데, 현대사 부분을 더 훌륭한 분을 모셔야 한다며 방안을 고민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한철호 동국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김정배 위원장 개인이 초빙을 전담한다면 정권과 국편위원장의 입맛에 맞는 집필진으로만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며 “고대사 전공자인 김 위원장이 개인 친분으로 선임을 하니까, 공개된 대표집필진인 신형식·최몽룡 명예교수도 모두 고대사·선사 전공자였다”고 지적했다.

진 단장은 집필진 구성이 난항을 겪으면서 결국 동북아역사재단 등 국책연구기관에서 집필진을 충원하지 않겠느냐는 일각의 전망에 대해 “국책연구기관은 검토나 감수 단계에서 활용할 것이다. 군사학 전공자 포함해서 지금까지 초빙된 분들 가운데 대학교수가 아닌 분은 없는 줄 알고 있다”고 부인했다.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