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12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12시 06분 KST

"5·18 폭도=빨갱이"라던 새누리 고양시 의원의 사과(사진 4장)

카톡 캡처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메시지를 유포한 김홍두 경기 고양시의원이 광주를 방문해 5·18 관계자에게 사과했다.

김 의원은 9일 오후 광주 5·18 기념재단을 찾아 재단,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에 사과하고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그는 이날 5월 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문제가 된 메시지는 고양시 국가유공자 예우에 관한 조례 논의 과정에서 동료 의원들에게 단순 전달한 것이다"며 "단순 전달이었다고 하더라도 본의 아니게 5·18유가족, 광주시민의 가슴을 아프게 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김홍두 고양시의원, 사과 See Gallery

또 "나중에 확인해보니 내가 유포한 메시지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공직자로서 살피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정춘식 5·18 유족회 회장은 "일베, 지만원과 달리 공인이 이런 말을 했다는 것은 더 큰 문제다"며 "회원들과 고심 끝에 오늘 사과는 받아들이지만 김홍두 개인을 용서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국립 5·18 민주묘지로 이동한 김 의원은 헌화, 분향을 마친 뒤 사과문을 낭독했다.

김 의원은 사과문에서 "5·18 민주항쟁은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의 큰 희생이었고 숭고한 정신이었다"며 "추후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default

그는 이날 단순 전달했다고 주장하는 문자메시지의 출처를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모르는 사람이 카톡방에 초대해서 올린 것이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고양시의원 17명 전원을 카카오톡 단체방에 초대해 '수학여행 중 사망한 사람 8억5천만∼12억5천만원', '5·18 폭동자 6억∼8억원', '폭동해야 대박나는 참으로 (X)같은 종북세상',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직전'이라고 표현한 게시물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