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10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10시 47분 KST

'칙칙한 남자모임에 꽃이 되어달라'는 알바 모집광고

default

학군사관(ROTC) 행사를 한다며 ‘짧은 치마가 잘 어울리는, 55 사이즈의 여성’ ‘칙칙한 남자모임의 꽃이 돼 달라’는 식의 아르바이트생 모집글이 인터넷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실제 광고 내용 보러 가기)

지난달 29일,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사이트인 ‘알바몬’과 ‘일하자 닷컴’ 등엔 ‘ROTC행사 의전 및 진행보조’를 구한다는 내용의 광고가 올라왔다. 광고에는 “짧은 치마가 잘 어울리고 키 165 이상 55 사이즈, 웃는 예쁜 얼굴에 비율이 좋으신분”,“칙칙한 남자모임에 꽃이 되어주시면 됩니다”라는 구직 요건이 덧붙었으며, 지원메일에 프로필 사진이나 전신 사진을 첨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오는 14일 서울 공군회관에서 열리는 ‘ROTC 50여명의 리셉션(연회)’이라고만 밝힌 이 행사에서 아르바이트생의 업무는 참여자·귀빈 안내, 상패 전달 등은 물론 ‘같이 식사하기’도 포함돼 있다. “(참석자가) 다 남자라…”는 이유를 달아, 의전 아르바이트 직원에게 분위기를 띄우는 도우미 역할까지 요구한 셈이다.

8일 ‘여성혐오 혐오’를 표방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메르스 갤러리 저장소 2’에도 이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페이스북 이용자 가운데 한 명은 “의전도우미를 직업적으로 하는 사람인데, (의전도우미)일을 단순 알바식으로, 저런 불쾌한 조건의 구인 글로 올렸다는게 짜증난다”고 글을 남겼다.

이 글을 올린 행사 업체 관계자는 “나이가 꽤 있으신 전역한 ROTC 동기 모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글 내용 대로 주최쪽이 요구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런 해명과는 달리 구인 광고 글엔 ‘고객사의 요청 사항’이라고 표기돼 있었다. 이 관계자는 “알바생도 구했고, ROTC 쪽에서도 글을 수정하거나 내려달라는 연락이 와서 삭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