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10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10시 03분 KST

하이네켄코리아의 맥주 유통기한 논란

네덜란드의 맥주업체 하이네켄이 유통기한 조작논란에 휩싸인 맥주를 전량 회수하기로 했다.

8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하이네켄코리아는 자사 맥주 '데스페라도스'의 유통기한을 캔에 스티커를 붙이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문제가 된 캔의 밑면에는 2015년 7월 15일이라는 날짜가 있고 캔 옆면에 '유통기한: 캔 밑면 표기일까지'라고 표기돼 있었으나 업체측은 그 위에 '유통기한:제조일로부터 1년까지. 제조일: 캔 밑면 표기'라는 스티커를 붙였다.

desperados beer

이 제품은 국내에 9월에 유통됐으며 원래 표기대로라면 이미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이었던 셈이다.

하이네켄은 "원래 캔의 유통기한을 제조일로부터 1년뒤까지라고 썼어야 하는데 표기가 잘못돼 스티커를 붙인 것"이라며 "문제가 되는 제품은 7월과 8월 네덜란드에서 제조된 것이다"고 해명했다.

하이네켄은 해당 기간 수입된 33만캔 중 시중에 유통된 제품 전량을 회수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