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09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09시 46분 KST

폭스바겐 직원들의 고백 : 'CEO가 제시한 목표 달성하기 위해 조작했다'

volkswagen employees

독일 자동차업체 폭스바겐 직원들이 최고경영자(CEO)의 무리한 목표 설정으로 차량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조작한 사실을 인정했다.

폭스바겐 직원들은 독일 신문 빌트암존탁에 2013년부터 올해 봄까지 타이어 공기압과 연비 등을 조작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 수치에도 손을 댔다고 밝혔다고 외신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연비가 높은 것처럼 가장하기 위해 타이어 압력을 조정하고 엔진 오일에 경유(디젤)를 섞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직원들은 마르틴 빈터코른 폭스바겐그룹 전 CEO가 무리한 목표를 설정했기 때문에 조작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빈터코른 전 CEO는 2012년 3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모터쇼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5년 3월까지 30% 감축하겠다고 공언했다.

이는 사실 달성하기 어려운 목표였지만 내부 기술진은 CEO에게 감히 이 같은 사실을 전하지 못했고, 결국 데이터 조작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한편, 폭스바겐 측은 사내 분위기나 빈터코른 전 CEO의 경영 스타일에 대해 언급을 거부했다.

폭스바겐 대변인은 빌트 지의 보도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하면서 "직원들은 내부 조사과정에서 연비 데이터가 이상했다는 점을 언급했고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만 덧붙였다.


관련기사 : 희대의 사기극? Q&A로 보는 폭스바겐 스캔들의 모든 것


Volkswagen's diesel scandal, explained - The Verge

Photo gallery폭스바겐 오토슈타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