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0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07시 40분 KST

조문 온 이회창, 박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쏟아내다(화보)

연합뉴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9일 "박근혜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유승민 의원 같은 능력 있고 소신 있는 정치인을 내칠 게 아니라 보듬고, 끌어안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 의원의 선친 고(故) 유수호 전 의원의 빈소를 조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여름 국회법 개정 파동 당시 박 대통령의 공개적인 비판이후 유승민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총재는 "박 대통령께서 유 의원을 '배신의 정치' 운운하면서 질타하는 것을 TV에서 보고 깜짝 놀랐다. 그리고 가슴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이회창, 유승민 부친 빈소 조문 See Gallery

유 의원은 이 전 총재가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총재 시절 여의도연구소장을 지내는 등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혔고,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로 재임하던 시절에는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박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 전 총재는 "나는 박 대통령을 지지했고, 앞으로도 성공한 대통령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동시에 유승민 의원, 소신 있고 능력 있는 의원으로서 평소에 참으로 아끼고 사랑하는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총재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대구는 의리와 기개, 기골의 정신으로 이 나라가 어려울 때 바로 세우고 앞길을 선도한다고 대구 시민은 모두 자부한다"면서 "이러한 의리와 기개, 기골로 소신의 정치인인 유승민을 키우고 밀어줬으면 하는 게 나의 솔직한 바람"이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이회창, 유승민 부친 빈소 조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