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9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9일 06시 04분 KST

"러시아 여객기 추락, 테러 가능성 90%"

ASSOCIATED PRESS
A Russian investigator walks near wreckage a day after a passenger jet bound for St. Petersburg, Russia, crashed in Hassana, Egypt, on Sunday, Nov. 1, 2015. The Metrojet plane, bound for St. Petersburg in Russia, crashed 23 minutes after it took off from Egypt's Red Sea resort of Sharm el-Sheikh on Saturday morning. The 224 people on board, all Russian except for four Ukrainians and one Belarusian, died. (AP Photo/Amr Nabil)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이집트 정부 조사위원회의 한 요원이 8일(현지시간) 사고기 블랙박스에 담긴 조종실 소음이 폭탄이 터질 때의 소리에 따른 것으로 90%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 요원은 이날 사고기의 조종실 내 소음 기록을 지금까지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언급은 이집트 조사팀이 지금껏 공개한 공식 발표내용의 수위를 웃도는 것이다.

앞서 아이만 알 무카담 이집트 조사위원은 전날 여객기 추락 직전 조종석에서 '잡음'이 녹음됐으나, 여객기 추락 원인을 결론짓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복수의 미국 정보·군당국 고위 관리들도 러시아 여객기가 폭탄 테러로 이집트 상공에서 폭발, 추락했을 가능성에 점점 확신을 갖고 있다고 CNN이 이날 보도했다.

한 관리는 CNN에 폭탄 테러 가능성을 "99.9%"라고 했고, 다른 관리도 "그런 것 같다"고 밝혔다.

russian plane

여객기 잔해

CNN은 이러한 언급들은 지난 5일 "폭탄이 여객기에 실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언급 수위를 크게 웃도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한 이집트 정부 조사위와도 대비된다고 CNN은 덧붙였다.

미국 관리들이 이러한 확신을 갖는 것은 이집트 시나이 반도 내 수니파 무장반군 '이슬람국가'(IS)나 그 연계세력과 시리아의 IS 요원들간 교신 내용을 가로채 분석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영국 당국이 확보한 교신 내용에는 테러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폭탄과 기폭제의 종류 등이 특정돼 있다는 것이다. 미국과 영국 관리들은 이 대화가 매우 구체적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다만 양국 관리들이 러시아 여객기 추락이 'IS에 의한 폭탄테러'라는 최종 판단을 위한 퍼즐을 완성하지는 못한 상황이라고 CNN은 전했다.

russian plane

추모 분위기

또 마이클 맥콜 미 하원 국토안보위원장도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IS의 폭탄이 러시아 여객기를 추락시켰다고 확신한다면서 "이번 사건은 9·11 테러에 비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지표들이 IS가 폭탄을 사고 여객기에 실었음을 보여준다"며 정보당국의 보고와 비행도중 폭발음을 담은 블랙박스 자료 등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IS가 알카에다처럼 폭탄제조로 테러위협을 하기시작했다"며 "IS의 테러위협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연방 교통안전국(TSA)이 중동발 미국행 여객기에 대한 추가 보안강화 조치를 취했지만 그 초점을 공항과 항공사 관계자들에게 더욱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세계에 미국이 약하게 보이는 등 외교실패가 이런 결과를 낳았다"며 "중동정책이 혼란에 빠졌고 IS가 이라크와 시리아, 북아프리카, 이집트를 점령하고 러시아도 중동에 진출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