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8일 05시 11분 KST

"폭스바겐, 디젤차 소유주에 현금 제공할 가능성"

A worker checks the Volkswagen sign on a Golf car during the so called 'Open Door Day' to celebrate the 25th anniversary  of the German manufacturer Volkswagen Sachsen in Zwickau, eastern Germany, Sunday, Sept. 6, 2015. More than 4.9 Million vehicles (Golf and Passat) have left the production facilities since foundation on the Zwickau plant in 1990. (AP Photo/Jens Meyer)
ASSOCIATED PRESS
A worker checks the Volkswagen sign on a Golf car during the so called 'Open Door Day' to celebrate the 25th anniversary of the German manufacturer Volkswagen Sachsen in Zwickau, eastern Germany, Sunday, Sept. 6, 2015. More than 4.9 Million vehicles (Golf and Passat) have left the production facilities since foundation on the Zwickau plant in 1990. (AP Photo/Jens Meyer)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로 위기에 놓인 폭스바겐이 미국에서 문제가 된 디젤 차량의 소유주들에게 현금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인터넷판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스바겐은 오는 9일 구체적인 현금 제공 계획을 밝힐 예정이라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앞서 5일 자동차 전문 매체 '더 트루스 어바웃 카스'는 미국의 폭스바겐 차주들이 사용 제한이 없는 500달러(약 57만원)짜리 선불카드와 폭스바겐 딜러 매장에서만 쓸 수 있는 500∼750달러 선불카드 등 최대 1천250달러(약 142만원)를 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회사측은 이 매체에서 언급한 구체적인 액수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폭스바겐 미국법인은 신차 또는 중고차 여부와 관계없이 문제 차량의 현 소유주들에게 선불카드를 제공하는 'TDI 친선 프로그램'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 소식통은 폭스바겐이 미국에서 디젤차량 문제와 여론 악화를 해결하는 데 이 프로그램을 포함해 모두 40억 달러(약 4조5천억원)를 배정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폭스바겐은 디젤차량의 배기가스 조작 사실이 드러난 지난 9월부터 전 세계적으로 파문을 일으켰으며 각국에서 공식 수사뿐 아니라 차주들이 낸 민사 소송에도 직면했다.

회사로부터 현금을 받은 차주가 소송을 포기해야 하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NYT는 덧붙였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폭스바겐 임원들이 미국으로 출장을 갔다가 배기가스 조작과 관련해 미국 당국의 조사를 받거나 기소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독일 신문 쥐트도이체 차이퉁을 인용해 전했다.

이 신문은 미국을 방문한 한 직원이 조사관들에게 여권을 압수당했으며 마티아스 뮐러 최고경영자(CEO)가 이달 중으로 예정된 미국행을 취소하게 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Photo gallery 폭스바겐 오토슈타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