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7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7일 12시 28분 KST

차두리 은퇴식 "한 것 이상으로 많은 사랑 받아"

연합뉴스

'리틀 차붐' 차두리(35·서울)가 7일 은퇴식에서 "정말 제가 한 것 이상으로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면서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차두리는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 수원 삼성과의 경기 전반전이 끝난 후 그라운드로 나와 홈팬들에게 작별인사를 했다.

그는 "서울 주장 차두리"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세 시즌 동안 많은 사랑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어떻게 보면 저는 한국 축구에서 가장 복 받은 선수"라고 말을 이었다.

321

또 "은퇴 후에도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란 뜻으로 알고 모든 축구인에게 피해가 되지 않도록 좋은 삶을 살겠다"면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전광판에는 차두리의 활약상을 담은 동영상이 나왔고 응원석에는 '고마웠어 차두리' 등이 적힌 플래카드가 걸렸다. 아버지 차범근 전 수원 삼성 감독도 경기장에 나와 아들의 은퇴를 축하했다.

2002년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프로 선수로 첫 걸음을 내디뎠던 차두리는 2013년 서울에 입단하면서 국내 무대로 복귀했다. 이후 서울 유니폼을 입고 통산 114경기에 출전해 2골 7도움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