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6일 11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6일 11시 49분 KST

'뽀뽀' 최몽룡, 사퇴하던 날(화보)

연합뉴스

성희롱 의혹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필진에서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교과서에 걸림돌이 되지 않으려 사퇴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 교수는 6일 오후 3시 40분께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 교수는 "미안하고 책임을 지려고 국사편찬위원회에 찾아가 자진해서 사퇴했다"며 "조선일보에도 방문해 편집국장과 해당 여기자에게 사죄했다"고 전했다.

Photo gallery최몽룡 교수의 사퇴 See Gallery

그는 "술 먹은 사실은 기억이 나지만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술 한 잔 맛있게 먹은 죄밖에 없지만 잘못했다고 하니 잘못한 것이고 해명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최 교수는 '앞으로 국정 역사교과서에 어떠한 방식으로 도움을 줄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람의 거취는 어제와 오늘이 다르니 (현재로는) 어떻게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default

관련 기사

'뽀뽀' 최몽룡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퇴하겠다"

국정교과서 대표집필진 최몽룡 교수의 5가지 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