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6일 09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6일 09시 32분 KST

삼성전자 스마트폰 OS '타이젠', 블랙베리 제쳤다

SAMSUNG TOMORROW

삼성전자가 이끄는 운영체제(OS) 타이젠이 블랙베리를 제치고 처음으로 시장 점유율 4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타이젠 스마트폰은 올 3분기 100만대 가량 팔리면서 80만대에 그친 블랙베리폰을 밀어내고 4위에 올랐다. OS 시장점유율로 보면 타이젠은 0.3%로 블랙베리(0.2%)보다 0.1%포인트 앞섰다.

타이젠이 스마트폰 OS 점유율에서 4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타이젠 진영을 이끄는 삼성전자가 올해 초 첫 타이젠 스마트폰 'Z1'에 이어 최근에는 두 번째 모델인 Z3마저 신흥 시장에 공격적으로 출시한 게 원동력이 된 것으로 보인다.

tizen

SA는 "삼성의 타이젠 스마트폰은 올 3분기 인도에서 70만대, 방글라데시에서 20만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인도를 비롯한 신흥시장에서 타이젠폰 인지도와 판매망이 굳건해짐에 따라 앞으로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폰 OS 시장 '만년 1위'인 구글의 안드로이드는 점유율이 전 분기보다 1.5%포인트 오른 84.1%를 기록하며 독주를 이어갔다.

2위 애플의 iOS는 13.6%로 1, 2분기에 이어 점유율 하락세가 계속됐다. 그러나 최근 새 스마트폰 아이폰6s 시리즈를 내놓은 만큼 4분기에 다시 점유율이 크게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드로이드와 애플의 합산 점유율은 97.7%로 양사의 OS 시장 독점 현상은 올해 들어 가장 심화했다.

3위는 마이크로소프트로 총 620만대를 팔아 점유율 1.7%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