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1월 06일 0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1월 06일 08시 45분 KST

'뽀뽀' 최몽룡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퇴하겠다"

연합뉴스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선정된 지 이틀 만에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6일 채널A에 따르면, 최몽룡 교수는 이날 기자 성희롱·성추행 논란이 불거지자 대표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성적 농담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신체접촉은 부인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기자들이 불쾌감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뒤늦게 논란이 된 게 이상하다는 말도 했다.

"다 끝나고 나서 술 한잔 했지 우리 방에서 근데 그렇게 술 먹고 다른 소리 하는 건 참 이상해."

"모든 걸 끝낼 거야 이제. 내가 국편한테 물의를 끼쳤잖아. 교과서도 사퇴해야지."

default

조선일보MBN에 따르면, 최몽룡 교수는 4일 오후 조선일보 기자 등이 자택으로 찾아오자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면서 여자 기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발언과 부적절한 행동을 수차례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볼에 뽀뽀하고, 신체를 더듬었다는 것이다.

default

최 교수는 취재진을 만나기 전 이미 맥주를 마신 상태였으며 인터뷰 도중에도 맥주, 와인, 보드카 등을 계속 마셨다고 당시 취재진들은 전했다.

default